6월 경상수지 56.1억달러 흑자…흑자폭 축소

사진=뉴시스

[세계비즈=주형연 기자] 6월 경상수지가 56억1000만 달러 흑자를 기록했다. 이로써 올 상반기 전망치인 210억 달러 흑자를 달성했다.

 

 5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22년 6월 국제수지(잠정)’에 따르면 6월 국내 경상수지는 56억1000만 달러 흑자를 기록했다. 전년 동월 대비 흑자폭은 32억2000만 달러 축소됐다.

 

 경상수지는 4월에는 외국인 배당 지급, 국제유가 상승에 따른 무역 적자 등 영향으로 2020년 4월(-40억2000만 달러) 이후 2년 만에 적자를 보인 바 있다. 이후 5월에는 외국인 배당금 지급 등 계절적 요인이 완화되면서 다시 흑자 전환했다.

 

 올 상반기인 1~6월 누적 경상수지 흑자 규모는 247억8000만 달러로 한은 조사국의 상반기 전망치인 210억 달러를 달성했다. 반면 지난해 상반기(417억6000만 달러) 대비 흑자 규모가 169억7000만 달러나 줄었다. 경상수지가 2개월 연속 흑자를 이어가기는 했지만 상품수지 흑자 규모가 줄면서 흑자폭이 큰 폭 축소됐다. 

 

 6월 수출은 전년 동월 대비 49억5000만 달러(9.1%) 늘어난 595억3000만 달러를 기록해 20개월 연속 증가했다. 반면 증가폭은 전달(20.5%)에 비해 큰 폭 축소되는 등 한자릿 수 증가로 전환됐다. 석유제품 등을 중심으로 증가했으나 대중국 수출 부진의 영향이다.

 

 수입은 559억4000만달러로 전년 동월(470억3000만달러) 대비 89억1000만달러(18.9%) 증가했다. 원자재가 급증하고 자본재 등도 확대하면서 18개월 연속 증가했다. 6월 통관수입 기준 석탄(189.0%), 원유(53.1%) 등 원자재 수입이 전년 동월 대비 28.9% 증가했다. 반도체(37.0%) 등 자본재도 13.7% 증가하고 소비재도 3.5% 증가했다.

 

 임금·배당·이자 등의 유출입을 나타내는 본원소득수지는 27억7000만 달러 흑자를 기록했다. 1년 전(25억6000만 달러)과 비교하면 흑자 폭이 2억1000만 달러 확대됐다. 배당소득수지는 21억1000만 달러 흑자를 나타내 1년 전(16억9000만 달러) 보다 흑자폭이 4억2000만 달러 확대됐다. 이전소득수지는 2억6000만 달러 적자로 1년 전(-2억6000만 달러) 보다 적자폭이 1000만 달러 확대됐다.

 

 6월 서비스수지 적자 규모는 4억9000만 달러로 전년 동월(-10억2000만 달러) 대비 5억3000만 달러 축소됐다. 운송수지는 16억5000만 달러로 전년 동월 대비 흑자폭이 5억3000만 달러 확대됐다.

 

 자본 유출입을 보여주는 금융계정 순자산은 40억6000만 달러 증가했다.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긴축 강화 등으로 외국인의 국내 증권투자는 14억5000만 달러 줄면서 1개월 만에 감소 전환했다. 이중 주식투자는 31억2000만 달러가 감소해 5개월 연속 감소했고, 채권투자는 단기채권 중심으로 증가세를 지속하면서 16억6000만 달러 늘어 지난해 1월 이후 18개월 연속 증가했다.

 

jhy@segye.com

ⓒ 세계비즈 & segye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