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편의점’ 몽골·말레이 등 영토 넓히기 박차

몽골 GS25 100호점 현지 직원이 치킨25 등 즉석조리 먹거리를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GS리테일 제공

[김진희 기자] 국내 편의점업계가 해외 점포를 늘리며 ‘K-편의점’ 영토 확장에 한창이다.

 

 3일 GS리테일은 편의점 GS25의 몽골 100호점이 오픈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5월 몽골 재계 2위인 숀콜라이그룹과 손잡고 몽골에 처음 진출한 지 16개월만으로 몽골에 진출한 편의점 브랜드 중 가장 단기간 쌓아 올린 금자탑이다. 

 

 GS25는 몽골의 식(食)문화와 ‘K-푸드’ 열풍을 적절히 융합한 현지화 전략, 편의점의 인프라를 활용해 다목적 기능을 강화한 점이 최단기간 몽골 GS25를 100호점까지 확장할 수 있었던 요인이라고 분석했다.

 

 GS25 관계자는 "몽골로 수출된 카페25 등 국내 GS25의 PB 상품은 현지 최고 인기 상품으로 부상했다"며 "편의점 인프라를 통해 몽골 내 부족한 식당·카페·쉼터 등을 대신하는 다목적 기능을 충실히 수행했던 것이 주효했다"고 설명했다.

 

 몽골 GS25 100호점은 ‘GS25 잠드가르야점’으로, GS25는 해당 매장을 자사 브랜드를 알리는 플래그십 스토어로 키운다는 방침이다. 이 매장은 몽골 랜드마크인 테를지 국립공원 초입에 91평의 초대형 규모로 선보였다. 일반 편의점 대비 3배 이상 다양한 8000여 개 상품을 판매한다. 특히 ▲즉석조리 먹거리 ▲농축수산 상품 ▲주류 상품 등을 강화해 전면에 배치했으며, 국내 GS25 매장 수준의 인기 PB 상품을 만나볼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GS25는 이번 100호점 개점에 이어 오는 2025년까지 몽골 내 500점 이상을 오픈, 현지 1위 편의점으로 도약하겠다는 계획이다. 이외에도 GS25는 지난 2018년 베트남에도 진출해 현재 186곳의 점포를 운영하고 있다.

 

몽골 신 칭기즈칸 국제공항에 위치한 CU NUBIA302점 모습. 사진=BGF리테일

 BGF리테일 역시 몽골과 말레이시아에서 각각 260여개, 120여개 CU 점포를 운영하며 점포 확장에 열을 올리고 있다. 

 

 2018년 몽골에 진출한 CU는 4년만인 지난 4월 200호점인 ‘CU보양트오카점’을 오픈했다. 당시 이건준 BGF리테일 대표가 이례적으로 직접 오픈식에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CU가 현지 시장확대에 얼마나 공을 들이고 있는지 파악할 수 있는 부분이다.

 

 실제로 CU는 몽골에서 공격적인 투자를 이어가고 있다. 미국계 편의점인 ‘서클K’의 점포를 인수했으며, 몽골식 찐빵인 ‘보즈’와 전통 만두 튀김인 ‘효쇼르’ 등 현지 맞춤형 편의점 상품을 개발해 출시했다. 점포 크기도 약 30~50평대로 한국보다 더 크게 선보였으며, 특히 시식 공간이 전체 매장의 20~30% 이상을 차지하는 등 매장 내 취식이 용이하도록 했다.

 

 이같은 노력에 힘입어 CU는 현재 몽골 편의점 업계에서 70%의 점유율로 1위를 유지 중이다. 아울러 CU는 말레이시아에서도 올해 안에 150여개 점포를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세븐일레븐(코리아세븐)은 ‘글로벌 세븐일레븐’을 활용해 간접적인 해외시장 진출에 나서고 있다. 지난달 하와이 세븐일레븐에 ‘BTS핸드드립커피’를 수출했으며, 2015년 말레이시아 세븐일레븐에 자체 PB상품인 ‘신당동 떡볶이’를 출시, 총 55회를 거쳐 현재까지 대만·하와이 등 3개국에 약 15만 박스를 수출했다.

 

 이마트24 역시 지난해 6월 말레이시아에 진출해 현재 20여개 매장을 운영 중이다. 향후 5년 내 300개까지 늘린다는 계획이다. purple@segye.com

 

 

 

ⓒ 세계비즈 & segye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