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4 공급대책]‘노도강’ 재개발 속도 붙나… 공공재개발 허용

서울 송파구 일대 아파트 전경. 뉴스1

[세계비즈=박정환 기자]‘8·4 공급대책’의 영향으로 ‘노도강’으로 불리는 서울 노원구·도봉구·강북구 등 강북지역 재개발에 속도가 붙을 것으로 전망된다.

 

정부는 4일 공개한 ‘서울권역 등 수도권 주택공급 확대방안’에서 정비 예정 및 해제구역 공공재개발을 허용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번 공공재개발 허용은 뉴타운 등 정비구역으로 지정됐다가 사업 지연 등으로 해제됐거나, 주거환경 정비가 필요하지만 아직 정비구역으로 지정되지 않은 정비예정구역을 대상으로 재개발 규제를 없앴다.

 

현재 서울시 내 정비해제구역은 총 176곳으로, 이 중 145곳은 노도강 지역에 자리잡고 있다. 그동안 강북 지역이 강남보다 주거시설이 낙후되고 개발이 더디다는 평가를 받아 온 이유다.

 

정부는 공공재개발을 통해 기존 2만가구에 2만가구를 추가, 최대 4만가구의 주택을 공급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

 

공공재개발은 한국토지주택공사(LH)와 서울도시주택공사(SH) 참여해 조합원 물량을 제외한 50%를 임대주택으로 공급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신속한 사업 추진을 위해 2종에서 3종 주거로 상향하고 용적률을 상향해주는 인센티브가 제공된다. 공공재개발은 이달 중 주민 설명회를 개최한 뒤 오는 9월 공모를 진행할 예정이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재개발 규제가 풀리면서 강북지역 집값이 들썩일 수 있다는 지적에 “이번 공급대책 발표가 일부 지역에서는 개발호재로 인식돼 부동산시장 불안요인으로 작용할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며 “결코 그러한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히 모니터링하며 신속히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pjh1218@segye.com

 

ⓒ 세계비즈 & segye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