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계청 “일자리 창출, 종업원 5인 미만 기업에서 주로 나와”

사진=통계청

 

[세계비즈=김대한 기자] 통계청이 지난 2015∼2018년 3개년간 창출된 일자리의 대부분은 종업원 수가 5명 미만인 소규모 기업에서 나온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윤영회 통계청 사무관은 11일 대전 통계센터에서 실시간 온라인 중계 방식으로 열린 제2회 기업통계 세미나에서 “기업생멸행정통계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2015∼2018년 3개년간 존속한 기업 가운데 5인 미만 기업의 비중이 58.6%에서 60.5%로 이전 3개년(2012∼2015년) 대비 2.0%포인트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전했다.

 

반면, 같은 기간 5인∼20인 미만, 20인∼99인 미만, 100인∼299인 미만, 300인 이상 기업 수가 차지하는 비중은 모두 줄었다. 기업 종업원 역시 대규모 기업보다는 5인∼20인 미만 소규모 기업에 종사하는 종업원의 비중이 늘었다.

 

특히 이 기간 5인 미만 규모 기업에서 3년 동안 약 15만∼17만명의 일자리가 창출된 반면, 5인 이상 규모 기업에서는 약 14만명의 일자리가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업종별로는 숙박·음식업과 도·소매업 등의 비중이 늘었고, 제조·보건·사회복지 등은 줄었다. 윤 사무관은 “규모가 큰 고성장 기업이 감소하는 가운데 일자리 창출을 위해서는 고성장기업의 지속 성장을 위한 정책적 지원도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kimkorea@segye.com

ⓒ 세계비즈 & segye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