풀/스타벅스, ‘스타벅스 리스타트 지원 프로그램’ 교육 수료식 성료

송호섭(왼쪽 세번째) 스타벅스커피 코리아 대표이사와 박영선(왼쪽 다섯번째)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조봉환(왼쪽 일곱번째)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이사장이 30일 오전 서울 중구 소공동 스타벅스 소공 아카데미에서 열린 '스타벅스 리스타트 지원프로그램 수료식 및 채용식'에서 교육생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뉴시스

 

[전경우 기자] 스타벅스커피 코리아가 중소벤처기업부,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과 함께 대한민국 40대 이상 소상공인의 카페 창업과 스타벅스 취업을 지원하는 ‘스타벅스 리스타트 지원 프로그램’ 교육 수료식이 30일 스타벅스 소공 아카데미에서 열렸다. 소공 아카데미는 실제 스타벅스 입사 시 바리스타 전문교육을 받는 곳으로 언택트 주문이 가능한 드라이브 스루 교육, 스페셜티 전문교육장인 리저브 교육장 등을 갖추고 있는 곳이다.

 

이날 행사에는 중소벤처기업부 박영선 장관,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조봉환 이사장, 스타벅스 송호섭 대표이사가 참석해 리스타트 지원프로그램을 마친 교육생들에게 수료증을 전달하고, 프로그램 교육생 중 스타벅스 바리스타로 채용된 교육생들과 채용식을 진행했다.

 

‘스타벅스 리스타트 지원프로그램’은 지난 5월 스타벅스가 중소벤처기업부와 맺은 13호 자상한 기업 업무 협약 관련 상생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스타벅스의 체계적인 바리스타 교육을 통해 40대 이상 소상공인의 카페 재창업이나 스타벅스 바리스타 채용 기회를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지난 8월 1차, 10월 2차 교육 대상자를 모집한 이후 99명의 교육생이 스타벅스 리스타트 지원 프로그램에 합격하여, 스타벅스 사내 최고의 커피 전문가로 구성된 강사들을 통해 커피의 최신 트렌드와 지식, 효과적인 고객 서비스, 음료품질 및 위생관리, 매장 손익관리 등의 다양한 교육을 수강했다.

 

아울러, 예비 창업자들이 카페나 외식업 창업 시 주의해야 할 사항 및 경험 부족으로 인한 어려움을 극복할 수 있도록 스타벅스 전문가들의 다양한 매장 운영 노하우 전수가 다뤄져, 교육 후에도 실제 창업 시 안정적인 매장 운영 및 우수한 품질을 유지할 수 있도록 지원했다.

 

1차, 2차 교육생 99명 중 28명의 수료생은 스타벅스 바리스타로 채용되어 스타벅스 매장에서 음료제조, 매장 운영 및 관리 등의 업무를 진행하고, 스타벅스 파트너들과 동일한 조건으로 근무한다.

 

향후 중소벤처기업부와 스타벅스는 올해 시범 운영한 결과를 바탕으로 ‘21년 리스타트 지원 프로그램의 지역과 지원 대상의 확대 등을 검토하고 체계적인 확장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이제는 정부 주도가 아닌 민간 협력을 통한 정책 운영이 필요한 시기이고, 대, 중견 기업이 특화된 장점과 아이디어를 활용하여 소상공인 자생력이 강화될 수 있기를 희망한다” 면서 “스타벅스의 사례처럼 소상공인 재기 지원을 위한 다양한 마련될 수 있도록 정부도 적극적으로 노력해 나가겠다” 라고 강조했다. kwjun@segye.com

ⓒ 세계비즈 & segye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