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삼성생명공익재단 이사장서 물러난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가운데). 사진=연합뉴스

[세계비즈=김진희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아버지 고(故)이건희 회장으로부터 물려받은 삼성생명공익재단 이사장직에서 물러난다. ‘국정농단 사건’으로 2년 6개월의 징역형이 확정돼 재단 이사로서 결격사유가 발생했기 때문이다. 

 

21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생명공익재단은 내달 중 이사회를 열고 이 부회장 퇴임과 후임 인사 절차를 밟을 것으로 알려졌다.

 

‘사회복지사업법’은 금고 이상의 실형을 선고받고 그 집행이 끝나거나 집행이 면제된 날부터 3년이 지나지 아니한 사람은 사회복지법인의 이사 등 임원이 될 수 없도록 규정한다.

 

삼성생명공익재단은 삼성의 대표적인 복지재단으로 1982년 설립돼 자산 규모만 수조원에 달한다. 삼성서울병원과 삼성노블카운티 등을 운영하며 의료·노인복지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이 부회장은 2015년 5월 전임 이사장이었던 이건희 회장으로부터 이사장직을 넘겨받았고 2018년 5월 두번째 임기를 시작했다.

 

삼성에는 삼성생명공익재단 외에 삼성복지재단과 삼성문화재단, 호암재단 등 4개의 공익재단이 있다. 삼성복지재단 이사장은 이재용 부회장의 동생인 이서현 전 삼성물산 사장이 맡고 있고, 삼성문화재단·호암재단 이사장은 김황식 전 국무총리가 겸하고 있다.

 

purple@segye.com

ⓒ 세계비즈 & segye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