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플레가 증시를 위협?…역사적으로는 그 반대

인플레 우려에 글로벌 증시가 급락했지만 미국 월가 일각에서 인플레가 증시 상승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는 분석이 나와 주목된다. 출처=게티이미지뱅크

 

[임정빈 선임기자] 글로벌 증시를 끌어내린 인플레이션 우려에 대해 ‘크게 걱정할 필요가 없다’는 분석이 나왔다. 역사적으로 볼 때 일정 수준 이상의 인플레가 유지되어야 증시 상승을 견인할 수 있다는 것이다.

 

글로벌 투자은행인 레이먼드 제임스 파이낸셜의 래리 애덤 최고투자책임자(CIO)는 최근 투자자들에 대한 메모를 통해 “경제 회복과 함께 인플레이션이 건전한 상승세를 보이는 것은 당연한 일”이라며 증시 역사가 이를 증명하고 있다는 분석을 내놨다고 22일(현지시간) 마켓워치가 전했다.

 

이는 이날 인플레이션 우려에 미국 국채 10년물 금리가 1.4%에 근접할 정도로 급등하면서 테슬라 등 대부분의 기술주가 급락한 상황과는 대조적이다.

 

미국 국채 금리가 급등한 것은 정부지출 증가와 완화적 통화정책으로 인플레이션이 급등,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이 긴축에 나설 것이라는 우려 때문이다.

 

애덤은 이와 관련, 지난 1990년 이후 금리 상승기 동안 S&P 500 지수를 시차별로 분석한 결과 인플레지수가 올랐을 경우 오히려 주가가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구체적으로 연준이 주로 고려하는 인플레지수인 코어인플레이션이 1~4%로 상당히 높은 수준을 보이고 있을 때 S&P 지수는 평균 이상으로 상승했다는 것이다.

 

이 경우 유틸리티와 부동산을 제외하고 기술주와 소비자관련주 및 주요 산업부문 주가가 대부분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애덤은 이와 관련, 1~4% 수준의 인플레는 경제활동 회복과 맞물릴 경우 건전하게 봐야 한다고 판단했다. 기업이 가격 결정력을 가질 수 있어 생산성을 높인다면 수익을 키울 수 있다는 것이다.

 

이에 따라 인플레로 인해 증시가 급락할 가능성은 낮을 뿐 아니라 오히려 인플레로 인해 증시 상승을 기대할 수 있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다만 이 같은 견해는 수 십년 간의 데이터에 기반한 분석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지난해부터 시작돼 올해까지 진행되고 있는 천문학적 규모의 통화 및 재정 투입 변수는 크게 감안하지 않은 것이다.

 

jblim@segye.com

ⓒ 세계비즈 & segye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