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농촌으로 적금' 출시…최고 연 2.0%p 우대금리

 

[세계비즈=오현승 기자] 농협은 창립 60주년을 맞아 귀농·귀촌 활성화 및 예비 농업인들의 농촌정착 자금마련 지원을 위한 'NH농촌으로 적금'을 농협상호금융과 NH농협은행 공동으로 출시한다고 17일 밝혔다.

 

'NH농촌으로 적금'은 전국의 지역농·축협과 농협은행 영업점에서 가입할 수 있다. 가입대상은 개인으로서 연령제한 없이 1인 1계좌만 가능하다. 가입기간은 1년, 2년, 3년 중 연 단위로 선택 가능하고, 최소 1만 원에서 최대 200만 원까지 납입할 수 있다.

 

귀농귀촌종합센터 홈페이지 가입 시 0.2%포인트, 귀농귀촌 준비를 위한 농업관련 교육 10시간 이상 수료 시 0.3%포인트 우대금리를 준다. 아울러 지역농·축협 조합원 신규가입에 따른 1.5%포인트 우대금리를 제공한다.

 

농협은 적금 출시를 기념해 지역농·축협에서 신규 가입한 소비자에 대해 추첨을 통해 60명에게 농촌사랑상품권 5만 원, 600명에게 농촌사랑상품권 2만 원을 지급한다.   

hsoh@segye.com

ⓒ 세계비즈 & segye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