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리두기 연장에 자영업자 "설 연휴 대목 어쩌나"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14일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조치 조정방안'을 발표했다. 사진은 이날 서울의 한 식당에 부착된 안내문 모습. 뉴시스

[세계비즈=권영준 기자] 사회적 거리두기가 3주 연장되면서 자영업자들이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다.

 

14일 뉴시스에 따르면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조치는 오는 17일부터 다음달 6일까지 3주간 연장된다. 사적모임은 현재 접종 여부와 관계없이 전국 4인까지 가능한 인원 기준이 6인으로 완화된되며, 다중이용시설 운영시간, 행사·집회 및 종교시설 등 나머지 조치는 종전 기준과 동일하다.

 

이같은 정부의 결정에 자영업자들은 난색하고 있다. 특히 다음달 6일까지 영업시간을 저녁 9시로 제한되면서 ‘설 연휴’ 특수를 노리던 자영업자, 택신 운송업자 및 드라이버들은 실망감이 크다. 뉴시스에 따르면 한 자영업자는 “설 명절까지 영업시간을 제한해 버렸으니, 올해 명절 대목은 망한거나 다름없다"고 실망했다.

 

고깃집을 운영하는 자영업자는 “정부가 방역패스에 영업시간 제한까지 자영업자 희생만 강요하고 있다”며 지원금보다 자유롭게 영업할 수 있는 권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young0708@segye.com

ⓒ 세계비즈 & segye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