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성 오프로더’ 사로잡았다… 쌍용차 ‘뉴 렉스턴 스포츠&칸’ 누적 계약 3천대 넘어

[세계비즈=권영준 기자] 쌍용자동차차 ‘뉴 렉스턴 스포츠&칸’이 감성 오프로더를 사로잡으며 국내 픽 시장에 신바람을 일으키고 있다.

 

21일 쌍용자동차에 따르면 뉴 렉스턴 스포츠&칸은 출시 2주만에 누적 계약 3000대를 넘어선 것으로 집계됐다. 특히 정통 오프로드 감성을 더해 새롭게 추가한 ‘익스페디션(EXPEDITION)’ 트림은 계약물량 중 26%를 차지하며 스페셜 모델로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뉴 렉스턴 스포츠&칸 익스페디션 모델은 정통 오프로더의 감성을 담아 차별화된 품격을 원하는 고객을 위해 내외관 스타일링 업그레이드와 고급 편의사양 및 안전사양 등을 기본 적용한 스페셜 모델로 ▲프런트 넛지바 ▲후드 패션 가니쉬와 ▲리어범퍼 SUS 몰딩 ▲빌트인 공기청정기 ▲플로팅 무드 스피커 ▲리어 스텝 ▲언더 커버 ▲LEE 도어 스커프&스팟 램프 ▲익스테리어 패키지 ▲전용 엠블럼 ▲3D 매쉬 매트 등 커스터마이징 사양을 기본 적용하여 차량의 가치를 더욱 높였다.

 

뿐만 아니라, ▲중앙차선유지보조(CLKA) ▲차선유지보조(LKA) ▲후측방 충돌보조(BSA) ▲후측방 접근충돌방지보조(RCTA) 등 16가지의 첨단 주행안전 보조시스템(ADAS)을 기본 적용하여 안전성을 극대화하였으며, ▲LD시스템 ▲다이내믹 서스펜션 ▲최고급 나파 가죽시트 ▲20인치 블랙 휠 등을 기본적용 상품성을 높였다.

새롭게 선보인 리얼 K-픽업 뉴 렉스턴 스포츠&칸은 지난해 4월 ‘Go Tough(고 터프)’ 디자인 콘셉트로 대한민국 정통 픽업 스타일을 완성해 선보인 스포츠&칸의 파워트레인 퍼포먼스를 강화하고 국내 픽업모델 최초의 첨단 커넥티드카 시스템 적용은 물론 16가지의 최첨단 주행안전 보조시스템(ADAS)에 이르기까지 수입 경쟁 모델을 압도적으로 뛰어 넘는 편의∙안전성 등을 갖춘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한편 쌍용차는 뉴 렉스턴 스포츠&칸 출시를 기념해 이벤트를 진행 중이다. 오는 2월28일까지 뉴 렉스턴 스포츠&칸의 매력 포인트인 △블랙 전면 그릴로 더 강인해진 외관 △16가지 ADAS 시스템 △편리한 리어스텝 △강력해진 파워트레인 등 4가지를 확인 후 SNS 공유하면 즉석 경품에 당첨되는 ‘소문내기’ 이벤트다.

 

이어 ‘자랑하기’ 이벤트는 뉴 렉스턴 스포츠&칸 출고 고객을 대상으로 차량 사진과 주행 및 체험 소감 등 내차 자랑을 해시태그와 함께 SNS 공유하고 해당 URL을 이벤트 페이지에 등록하면 추첨을 통해 상품을 증정한다.

 

young0708@segye.com

ⓒ 세계비즈 & segye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