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학대피해아동을 위한 기부금 1억 전달

지난 11일 서울 무교동에 위치한 초록우산어린이재단 본사에서 진행된 학대피해아동을 위한 기부금 전달식에서 진옥동 신한은행 은행장(사진 오른쪽)과 황영기 초록우산어린이재단 회장이 기념 촬영하는 모습. 신한은행 제공

 

[세계비즈=오현승 기자]  신한은행은 지난 11일 서울 무교동에 위치한 초록우산어린이재단 본사에서 오는 19일 아동학대 예방의 날을 맞아 전국 학대피해아동쉼터와 아이들을 위한 기부금 1억원을 전달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기부금은 전국 113개 학대피해아동 쉼터 아동들의 방한복을 비롯해 세탁기, 건조기 등 노후화된 생활가전 교체비용으로 지원될 예정이다.

 

신한은행은 2021년 ‘동행’ 프로젝트를 통해 전국 학대피해아동 쉼터 29개소 차량지원, 44개소 유류비를 지원하며 아동·청소년과 관련된 사회적 문제 해결을 위해 힘쓰고 있다고 설명했다.
hsoh@segye.com

ⓒ 세계비즈 & segye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