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자은 LS 회장, 비전 2030 달성 위해 ‘LS Futurist’ 강조

지난 19일 구자은 LS그룹 회장(왼쪽)이 안성시 LS미래원에서 2023년 LS 공채 신입사원들에게 회사 배지를 직접 달아주고 있다. 사진=LS그룹

[김진희 기자] 구자은 LS그룹 회장이 그룹 인재육성의 요람인 LS미래원을 찾아 신입사원들을 격려했다.

 

LS그룹은 구 회장은 지난 19일 안성시 LS미래원에서 개최된 ‘2023년 LS그룹 공채 신입사원 입사식’에 참석해 모든 교육 과정을 수료한 신입사원 157명에게 ‘비전 2030 달성을 위한 LS의 인재상’인 ‘LS Futurist(미래 선도자)’를 강조하며 새로운 시작을 위한 마음가짐을 당부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날 구 회장은 신입사원들에게 회사 배지(badge)를 직접 달아주면서 “여러분들은 이제 그룹의 미래를 이끌어갈 LS Futurist로서 ’수처작주(隨處作主)’의 자세로 뚜렷한 목표를 가져야 한다”고 말했다. 수처작주는 ‘어느 곳에서든지 주인이 돼라’는 뜻의 사자성어다.

 

왼쪽부터 구자은 LS그룹 회장, 고완 LS엠트론 트랙터운영총괄 이사. 사진=LS그룹

이와 함께 “뚜렷한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매진한다면 회사와 개인 모두에게 좋은 성과로 이어질 것”이라며 “열심히 일하고 쉴 때는 멋지게 놀 수 있도록 워라밸(Work-Life Balance; 일과 삶의 균형)이 높은 조직 문화를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매년 하반기 그룹 공채와 수시 채용을 포함해 연간 1000여명의 인재를 선발·육성하고 있는 LS는 전력 인프라 및 배·전·반(배터리·전기차·반도체) 분야 사업 성장의 기조를 이어나가기 위해 올해 특히 글로벌 감각을 갖추고 참신한 아이디어와 실행력을 가진 공채 신입사원 157명을 대규모로 채용했다.

 

이번에 입사한 LS그룹 공채 신입사원들은 2일부터 19일까지 LS미래원에서 ‘창의적으로 협업하는 전기차 제작 프로젝트’, ‘일하는 방식을 사고하는 Agile Working’, ‘LS전선 동해, LS MnM 온산, LS엠트론 전주 등 주요 사업장 견학’을 비롯한 교육 과정을 마쳤으며, 앞으로 각자 회사에 배치되어 맡은 업무를 수행할 예정이다.

 

LS 공채 신입사원 교육 과정은 지난 2021년부터 코로나 영향으로 비대면 온라인 방식이었으나, 올해는 2년 만에 전면 오프라인으로 전환됐다.

 

한편, 구 회장은 신입사원 외에도 같은 날 저녁 LS용산타워에서 올해 승진한 신임 임원 8명에게 케빈 켈리 등이 쓴 ‘5000일 후의 세계(모든 것이 AI와 접속된 ‘미러월드’의 시대가 온다)’, 카이스트 연구기관이 집필한 ‘카이스트 미래전략 2023’ 도서 2권을 임원들에게 선물하며 신기술과 미래 트렌드를 주제로 대화의 시간을 가졌다. purple@segye.com

 

ⓒ 세계비즈 & segye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