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코나 전기차 전부 리콜하나…이르면 19일 계획서 제출

현대차 코나 일렉트릭. 사진=연합뉴스

[세계비즈=김진희 기자] 현대자동차가 이르면 19일 국내에서 판매한 코나 전기차(EV)의 배터리를 전량 교체하는 내용의 리콜 계획서를 국토교통부에 제출한다.

 

18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차는 잇단 화재 사고가 발생한 코나 EV의 배터리를 전량 교체하는 쪽으로 가닥을 잡고 이같은 내용의 계획서를 조만간 국토부에 제출할 것으로 알려졌다.

 

리콜 대수는 확정되지 않았지만 업계에서는 2017년 9월부터 지난해 3월까지 제작해 국내에서 판매된 코나 2만5000여대에 지난해 4월 이후 제작한 차량까지 약 3만여대에 이를 수도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앞서 작년 10월 현대차는 코나 EV의 화재가 잇따르자 2017년 9월부터 작년 3월까지 제작된 코나 EV 7만7000 대를 전세계에서 리콜했다.

 

리콜은 배터리관리시스템(BMS)을 업데이트한 후 과도한 셀 간 전압 편차나 급격한 온도 변화 등 배터리의 이상 징후가 발견되면 배터리를 즉시 교체하는 식으로 진행됐다.

 

코나 EV는 2018년 출시 이후 국내 11건, 해외 4건 등 총 15건의 화재가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달에는 리콜 조치를 받은 코나 EV에서 불이 나 리콜의 실효성을 놓고 논란이 벌어지기도 했다.

 

현대차가 계획서를 제출하면 이달 말이나 다음달 초에 국토부가 코나 EV 관련 리콜 방침을 발표할 것으로 보인다.

 

다만 국토부의 결함 조사가 아직 마무리되지 않은 상황이라 리콜 방침 발표는 더 늦어질 가능성도 있다.

 

업계에서는 배터리 교체 규모와 비용 분담 문제를 놓고 코나 EV에 배터리를 공급한 LG에너지솔루션(옛 LG화학 배터리 사업부문)과 현대차 간에 불협화음이 커지고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LG에너지솔루션은 코나 EV 화재의 원인이 배터리 셀 불량이 아니라는 기존의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이에 따라 양사는 리콜 비용 분담에 대해서도 차이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리콜범위와 관련해서도 현대차는 해외까지 확대하자는 입장인 반면, LG에너지솔루션은 국내로 한정하자고 주장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대당 약 2000만원의 배터리 교체 비용을 감안하면 코나 EV의 배터리 시스템을 전량 교체할 경우 1조원 이상이 들어갈 것으로 보인다.

 

purple@segye.com

 

 

ⓒ 세계비즈 & segye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