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신3사, 'PASS 모바일 운전면허 확인서비스' CGV에 도입

 

사진=SK텔레콤

[세계비즈=김민지 기자] 통신3사와 CGV는 모바일 신분증을 통한 인증서비스 제공을 위해 CGV에 '패스(PASS) 모바일 운전면허 확인서비스'를 도입하는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21일 밝혔다.

 

이 서비스는 바코드와 QR코드 스캔만으로 운전면허증을 확인할 수 있어 전국 5만여개 편의점과 전국 27개 운전면허시험장 등에서 활용되고 있다. 가입자는 약 350만명에 달한다.

 

CGV는 영화관 체인 중 처음으로 이 서비스를 도입했다. 지금까지는 영화관에서 청소년관람불가 영화를 보거나 주류를 구매할 때 실물 신분증이 필요했지만, 앞으로는 스마트폰에 담긴 모바일 운전면허증으로 간편하게 확인이 가능하다. 

 

통신3사와 CGV는 모바일 영화티켓과 신분증을 결합한 '스마트티켓' 서비스도 제공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하나의 화면에서 영화표와 신분증을 한번에 확인할 수 있다.

 

통신3사는 “이번 협력으로 고객 문화생활의 편의성을 크게 높이게 됐다”며 “향후 다양한 문화생활 공간에서 모바일 운전면허증의 도입이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minji@segye.com

ⓒ 세계비즈 & segye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