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화재, 경증 유병자 위한 ‘355.1 유병장수 100세’ 출시

삼성화재는 경증 상병을 가진 유병자 고객을 위한 간편보험 신상품 ‘355.1 유병장수 100세’를 출시했다. 삼성화재 제공

[세계비즈=유은정 기자] 삼성화재는 간편보험 신상품 ‘355.1 유병장수 100세’를 출시했다고 11일 밝혔다. 

 

 지난 2월 출시된 간편보험 355.1 유병장수를 세(나이) 만기 형태로 선보인 것으로 보장도 더 강화됐다. 삼성화재 간편보험 355.1 유병장수 100세는 경증 상병을 가진 유병자 고객을 위한 상품이다. 경증 상병이란 5년 내 입원 및 수술 없이 통원 치료나 투약 만으로 건강 관리가 가능한 경우를 말한다.

 

 이 상품은 3개월 내 입원·수술·추가 검사 소견, 5년 내 입원·수술, 5년 내 암이 없다면 가입할 수 있다. 특히 5년 내 협심증, 심근경색, 뇌졸중 등 여러 중증질환을 확인하는 다른 유병자 상품들과 달리 암 한가지만 확인한다는 장점이 있다.

 

 또한 이 상품은 기존 유병자 보험상품 대비 합리적인 보험료를 장점으로 한다고 회사 측은 전했다. 갱신형 담보와 비갱신형 담보가 함께 담겨있어 고객 성향에 맞게 납입보험료 변동 여부를 선택할 수 있다. 특히 비갱신형 담보는 보험 만기까지 보험료 변동이 없다.

 

 이 상품은 암, 뇌혈관, 허혈성 심장질환의 3대 질병에 대한 진단비를 보장한다. 여기에 심장질환 진단비, 소화계질환 진단비, 호흡계질환 진단비 등 새로운 담보를 추가해 보장 수준을 높였다. 

 

 이 외에도 골절, 화상치료비 등 일상생활에서 자주 발생하는 각종 생활위험을 비롯해 교통사고처리지원금, 변호사 선임비용 등 운전자 비용손해도 보장한다.

 

 이 상품은 만 15세부터 70세까지 가입할 수 있으며 보험 기간은 90세, 100세 중 선택 가능하다. 자세한 내용은 삼성화재 홈페이지 및 RC(Risk Consultant, 보험설계사)를 통해 확인하면 된다.

 

 삼성화재 관계자는 “유병장수 시대를 맞아 고객 상황에 맞는 보험을 선택할 수 있도록 상품군을 확대했다”며 “앞으로도 고객 니즈를 반영한 상품을 지속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viayou@segye.com

ⓒ 세계비즈 & segye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