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두산인프라코어, 석학교수로 박희재 서울대 기계공학부 교수 임명

왼쪽부터 조영철 현대두산인프라코어 조영철 사장과 박희재 서울대학교 기계공학부 석학교수가 임명식 진행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현대두산인프라코어

[김진희 기자] 현대두산인프라코어는 지난 6일 서울대학교 공과대학에서 산학협력 강화 및 기술교류 활성화를 위한 ‘현대두산인프라코어-서울대학교 기계공학부 석학교수 임명식’을 갖고 박희재 교수를 석학교수로 임명했다고 7일 밝혔다. 

 

이번 석학교수 임명은 그 동안 진행해온 다양한 연구활동 및 교류를 보다 강화하기 위한 차원으로, 기업과 학교의 미래기술 공동개발을 주관하게 된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서울대학교 공과대학에서 열린 협약식에는 서울대 기계공학부 안성훈 학부장, 석학교수로 임명된 박희재 교수, 현대두산인프라코어 조영철 사장 등 20여명이 참석했다.

 

현대두산인프라코어와 서울대 기계공학부는 2009년도부터 BK21 협약을 맺고, 공동 연구과제 수행, 산학장학생 운영 등 다방면에서 산학협력을 진행해 왔다. 특히 건설기계장비의 최적 연비성능을 위한 하이브리드 굴착기 개발을 비롯해 30여건에 가까운 실질적인 결과물도 만들어냈다. 양 기관은 이번 석학교수 임명 협약을 통해 협력 범위가 더욱 확대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석학교수로 임명된 박 교수는 1998년 서울대 실험실 1호 벤처기업인 ‘에스엔유프리시젼’(SNU Precision)을 창업했으며, 산업통상자원부 R&D전략기획단 단장을 역임하는 등 기업에 대한 이해도는 물론 연구개발 분야에 탁월한 인사이트를 갖춘 교수로 평가받고 있다. 박 교수의 임기는 최대 3년이며, 박 교수를 중심으로 양 기관은 ▲기술교류 및 산학공동연구 추진 ▲교수·연구진 참여 기술포럼 개최 ▲우수인재양성 상호협력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현대두산인프라코어 관계자는 “기계산업분야 글로벌 기업들과 어깨를 나란히 하기 위해선 기술 개발이 필수”라며 “이번 협약이 건설기계 국내 1위 기업과 국내 최고 대학이 힘을 합쳐 미래 기술로 경쟁력을 강화하는 계기가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purple@segye.com

 

 

ⓒ 세계비즈 & segye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