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기 금투협회장에 6명 출사표…다음달 22~23일경 선거

강면욱 전 국민연금 기금운용본부장(왼쪽부터)·구희진 전 대신자산운용 대표·김해준 전 교보증권 대표·서명석 전 유안타증권 사장·서유석 전 미래에셋자산운용 사장·전병조 전 KB증권 사장

[세계비즈=주형연 기자] 제6대 금융투자협회장 선거에 전직 증권·자산운용사 대표 등 6명이 뛰어들었다.

 

30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까지 진행된 제6대 금투협회장 후보 공모에 ▲강면욱 전 국민연금 기금운용본부장 ▲구희진 전 대신자산운용 대표 ▲김해준 전 교보증권 대표 ▲서명석 전 유안타증권 사장 ▲서유석 전 미래에셋자산운용 사장 ▲전병조 전 KB증권 사장이 지원했다.

 

금투협 후보추천위원회는 서류와 면접 심사를 거쳐 다음달 회장 최종후보자군(숏리스트)을 확정할 것으로 알려졌다. 차기 회장은 후추위의 관문을 통과한 최종 후보자를 대상으로 한 회원 총회 투표를 통해 선임된다. 차기 회장의 임기는 내년 1월 1일부터 2025년 12월 31일까지 3년이다.

 

금투협 관계자는 “이르면 내달 12∼13일 전 최종 후보자를 결정하고 같은 달 22∼23일께 선거를 치를 예정”이라고 말했다.

 

jhy@segye.com

ⓒ 세계비즈 & segye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