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엑스포’ 유치 위해 총수들, 다보스서 적극 행보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18일(현지시간) 다보스 한 호텔에서 열린 한국의 밤 행사에서 개회사하고 있다. 뉴시스

[세계비즈=권영준 기자] 2030 부산세계박람회(엑스포) 유치를 위해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구광모 LG그룹 회장 등 국내 주요 그룹 총수들이 나섰다.

 

21일 업계에 따르면 국내 주요 그룹 총수들은 지난 16일 4박5일 일정으로 스위스 다보스에서 개막한 다보스포럼에 참석해 2030 부산세계박람회(엑스포) 유치를 위해 팔걷고 나섰다.

 

우선 대한상공회의소는 지난 18일(현지 시간) 오후 스위스 다보스 아메론 호텔에서 '2023 다보스 한국의 밤(코리아 나이트)' 행사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을 비롯,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 정의선 현대자동차 회장, 구광모 LG 회장, 신동빈 롯데 회장, 최재원 SK 수석부회장, 김동관 한화 부회장, 허태수 GS 회장, 정기선 HD현대 대표이사, 손경식 CJ 회장, 김영훈 대성 회장 등 한국 경제를 대표하는 기업인이 총 출동했다.

 

정부 인사는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박진 외교부 장관, 이창양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이영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 권영세 통일부 장관 등이 참석했다. 박형준 부산광역시 시장은 특별참석자로 초청됐다.

 

해외 인사로는 클라우스 슈밥 세계경제포럼 회장을 비롯해 척 로빈스 CISCO 회장, 아서 G.설즈버거 뉴욕타임즈 회장, 딜런 테일러 보이저스페이스 회장, 아니쉬 샤 마힌드라 그룹 대표이사, 앤서니 탄 그랩 대표이사가 참석했다.

 

이들은 행사장 내 설치된 대형 LED 포스터, 석탑 형태로 만든 영상조형물에서 상영하는 부산엑스포 홍보영상에도 큰 관심을 보였다. 우태희 대한상의 부회장은 "올해 코리아 나이트가 한국의 엑스포 유치 의지가 전세계로 전달되고 한국에 대한 지지가 확산되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현대차그룹은 18일(현지시간) ‘한국의 밤’ 행사가 열린 스위스 다보스 아메론호텔에 부산세계박람회 로고가 적용된 투명 컨테이너를 설치하고 그 안에 콘셉트카 ‘제네시스 엑스(Genesis X)’를 전시, 2030 세계박람회 후보지 부산 알리기를 진행했다. 현대자동차 제공 

현대차그룹은 한국의 밤 행사가 열린 다보스 아메론 호텔에 부산엑스포 로고가 부착된 투명 유리 컨테이너를 설치하고, 그 안에 콘셉트카 '제네시스 엑스(Genesis X)'를 특별 전시했다.

 

현대차 역시 다보스에서 2030 부산세계박람회 홍보 문구가 랩핑 된 차량 58대를 운영, 다보스포럼 참석을 위해 모인 각국 주요 인사 및 현지인, 관광객들을 대상으로 세계 박람회 개최 후보지인 부산을 홍보하고 있다.

 

특히 '세계의 대전환, 더 나은 미래를 향한 항해'를 주제로 지속가능한 미래를 모색하는 부산엑스포 비전에 맞춰 다보스포럼에 제네시스 G80 전동화 모델 18대, GV60 8대, GV70 전동화 모델 4대, 현대차 싼타페 플러그인 하이브리드(PHEV) 15대 등 친환경차 45대를 투입하기도 했다.

 

삼성전자도 나섰다. 다보스 중심가인 반호프슈트라세(Bahnhofstrasse)에서 부산엑스포 응원 메시지를 담은 대형 디지털 옥외광고를 선보였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각국 정상들의 차량 행렬이 부산엑스포 광고가 진행되는 반호프슈트라세를 거쳐간다"며 홍보 효과를 기대했다.

 

young0708@segye.com

ⓒ 세계비즈 & segye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