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창용 “긴축 기조로 인플레 낮추는 건 여전히 한은의 우선과제”

"경제·정치적 차원에서 글로벌 협력 시급"

 

[세계비즈=오현승 기자]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사진)는 11일 “긴축적 통화기조를 유지함으로써 물가안정기조를 공고히 하고 인플레이션 수준을 낮추는 건 여전히 한국은행의 우선과제”라고 강조했다.

 

이 총재는 이날 소공동 웨스틴조선호텔에서 한은과 한국경제학회(KEA)가 공동으로 ‘팬데믹 이후 한국경제의 도전과제’란 주제로 개최한 국제콘퍼런스 개회사에서 “최근 들어 인플레이션과 환율이 비교적 안정되는 모습을 보이고 있으며, 미 연준의 금리인상 속도도 연준의장이 기자회견에서 밝힌 바와 같이 다소 누그러질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면서도 당분간 물가 안정을 위한 통화정책을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그는 “그 동안 기준금리 인상속도가 그 어느 때보다 빨랐기 때문에 경제의 다양한 부문에서 느끼는 경제적 압박의 강도가 증가하고 있으며, 이에 따라 금융안정 유지, 특히 비은행부문에서의 금융안정을 확보하는 것이 중요한 문제로 대두되고 있다”고 현 경제상황을 진단했다. 실제로 은행 예금금리가 빠르게 상승함에 따라 비은행부문에서 은행부문으로 자금이동 현상이 관측되고 있다고 봤다. 고(高)인플레이션과 통화정책의 긴축 하에서 금융시장 안정을 위해 이러한 자금흐름을 비은행부문으로 어떻게 환류시킬 것인가는 한은이 당면한 또 하나의 정책적 이슈라고 이 총재는 설명했다.

 

이 총재는 팬데믹 이후 인플레이션과 관련해 한은의 전망이 주요 중앙은행들과 마찬가지로 체계적인 오차를 나타냈다고 언급했다. 그는 한은의 당초 전망이 어긋난 배경에 대해 “올해 초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의 발발로 에너지가격이 예상치 못하게 상승했고, 미국의 긴축적 통화정책이 예상보다 빠른 속도로 진행됨에 따라 하반기 이후 원화가치 절하와 에너지가격이 추가적으로 상승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 총재는 경제·정치적 차원에서의 글로벌 협력이 그 어느 때보다도 시급한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분절화로 인한 무역과 글로벌 성장의 약화는 모든 국가에게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게 된다”며 “국제적 리더로서의 위치를 차지하고 있는 국가들은 공조와 협력적 경쟁 관계를 증진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hsoh@segye.com

ⓒ 세계비즈 & segye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