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은행, 행안부와 ‘국민비서 서비스’ MOU

25일 서울 중구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 서울사무소에서 박성호 하나은행장(오른쪽)과 권길주 하나카드 사장(왼쪽)이 한창섭 행정안전부 차관과 ‘국민비서 서비스 제공과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있다. 사진=하나은행

[세계비즈=주형연 기자] 하나은행은 행정안전부와 국민비서 서비스 제공과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7일 밝혔다.

 

 하나은행은 이번 협약을 통해 행안부 국민비서 서비스 ‘구삐’가 제공하는 ▲건강검진 ▲백신접종 ▲세금 ▲부동산 ▲교통 ▲교육 등 총 34개의 생활형 행정정보를 대표 모바일뱅킹 앱 ‘하나원큐’를 통해 제공한다.

 

 구삐는 행안부에서 교통, 건강, 교육 등의 생활형 행정정보를 국민이 자주 이용하는 민간 앱 등을 통해 편리하게 제공하는 서비스다. 지난해 3월 서비스 이후 가입자 1500만명을 돌파했다.

 

 하나원큐는 공과금을 통합으로 조회하고 한 번에 납부할 수 있는 공과금 서비스를 제공 중이다. 구삐의 각종 세금관련 알림서비스와 결합해 통지와 조회, 납부까지 관리가 가능해진다.

 

 하나카드의 ‘원큐페이’ 앱을 통해서도 국민비서 구삐 서비스 이용이 가능하다. 하나은행은 향후 행안부와 지속 협력해 하나원큐 내 다양한 금융과 생활·제휴 서비스를 구삐와 연계 개발해 추진할 계획이다.

 

 박성호 하나은행장은 “고객 생활 속에 디지털 은행 지향의 일환으로 국민비서 서비스를 하나원큐에서 제공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생활 속에서 필요로 하는 더 많은 행정정보가 하나원큐를 통해 안전하고 편리하게 고객에게 전달되고 행정처리 편의로 이어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jhy@segye.com

ⓒ 세계비즈 & segye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