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계, 다보스 ‘한국의 밤’에서 부산엑스포 유치 의지 피력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18일(현지시간) 다보스 한 호텔에서 열린 한국의 밤 행사에서 개회사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김진희 기자] 국내 기업인들이 세계경제포럼(WEF·다보스포럼)이 열리는 스위스 다보스에서 글로벌 네트워크를 활용한 부산엑스포 유치전을 벌였다.

 

대한상공회의소는 18일(현지시간) 스위스 다보스의 아메론 호텔에서 윤석열 대통령이 참석한 가운데 '2023 다보스 코리아 나이트(Korea Night, 한국의 밤)' 행사를 개최했다고 19일 밝혔다.

 

코리아 나이트는 글로벌 정·재계 리더들이 모인 다보스 포럼 기간에 한국과 한국 문화를 알리며 한국 기업인과 글로벌 기업인들이 교류하는 자리다. 5년 만에 개최된 이번 행사에는 국내외 정·재계 인사 500여이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올해 코리아 나이트는 다보스 포럼을 계기로 모인 글로벌 정·재계 리더들에게 한국의 엑스포 유치 의지를 알리고, 개최 후보지인 부산을 홍보하는데 국가적 역량을 모으기 위해 대한상의와 부산엑스포 유치지원 민간위 위원사가 공동으로 준비했다.

 

왼쪽부터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 신동빈 롯데 회장,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이 18일(현지시간) 한국의 밤 행사에 앞서 인사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국내 재계에서는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대한상의 회장), 정의선 현대차 회장, 구광모 LG그룹 회장,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허태수 GS그룹 회장, 손경식 CJ그룹 회장, 조현상 효성그룹 부회장 등이 참석했으며, 특히 한화에서는 김동관 한화솔루션 부회장, 김동원 한화생명 부사장, 김동선 한화호텔앤드리조트 전무 등 3형제가 모두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정부 인사는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박진 외교부 장관, 이창양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이영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 권영세 통일부 장관 등이 참석했다. 박형준 부산광역시 시장은 특별참석자로 초청됐다.

 

해외 인사로는 클라우스 슈밥 세계경제포럼(WEF) 회장을 비롯해 척 로빈스 CISCO 회장, 아서 G.설즈버거 뉴욕타임즈 회장, 딜런 테일러 보이저스페이스 회장, 아니쉬 샤 마힌드라 그룹 대표이사, 앤서니 탄 그랩 대표이사가 참석했다.

 

올해 코리아 나이트에서는 한국의 맛과 멋을 알리기 위한 행사도 함께 열렸다. 프랑스 문화예술공로훈장인 오피시에상을 수상한 재즈보컬리스트 나윤선과 가수 소향, 댄스그룹 앰비규어스가 무대에 섰다.

 

한국적인 맛과 멋을 살린 먹거리도 선보였다. 떡갈비 꼬치, 소고기 갈비찜, 닭강정, 비빔밥 등 한식 메뉴를 외국인들도 즐기기 쉽도록 핑거푸드로 마련됐다.

 

한편 최태원 회장이 이끄는 부산엑스포 유치 민간위원회는 삼성, SK, 현대차, LG, 롯데 등 12개 국내 주요 대기업들로 구성됐다. 민간위 사무국을 운영하고 있는 대한상의는 회원 기업별 특성에 맞춰 중점 담당 국가를 선정해 맞춤형 유치활동을 지원하는 차별화된 유치 전략을 가동하고 있다. purple@segye.com

 

ⓒ 세계비즈 & segye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