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도 보험산업, 올해같은 성장 어렵다"

안경철 보험연구원장이 16일 온라인으로 열린 '2021 보험산업 전망과 과제' 세미나에서 인사말을 하고 이다. 출처=보험연구원

[임정빈 선임기자]보험업계가 올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속에도 성장세를 구가했지만 내년에는 다시 저성장세로 돌아설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보험연구원의 김세중 동향분석실장은 16일 온라인으로 열린 ‘2021 보험산업 전망과 과제’ 세미나에서 내년 보험산업 수입보험료(퇴직연금 제외)가 1.7%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손해보험 수입보험료(원수보험료)는 장기보장성보험(장기 상해, 질병, 운전자, 재물, 통합)과 일반손해보험 증가에도 저축보험 부진과 자동차보험 성장세 둔화로 4.0% 증가에 머물 것으로 김 실장은 예측했다.

 

생명보험 수입보험료는 보장성보험 성장 둔화와 저축성보험의 위축으로 올해보다 0.4% 줄어들 전망했다.

 

변동성이 큰 퇴직연금 보험료는 생명보험과 손해보험에서 각각 17.6%와 6.4% 증가할 것으로 봤다.

 

퇴직연금을 포함한 보험산업 수입보험료 성장률은 올해 5.0%(추정치)보다 둔화한 4.0%로 예상했다.

 

보험연구원은 올해 보험산업 전체적으로 퇴직연금을 제외한 수입보험료가 4.2% 늘어날 것으로 봤다. 생명보험과 손해보험 수입보험료 성장률 추정치는 각각 2.5%와 6.1%로 파악했다.

 

김 실장은 “올해 상반기 보험산업은 코로나19 확산 후 정책효과에 힘입어 고성장했다”며 “내년에는 그러한 효과가 소멸하고 제한적 경기회복에 따라 종전의 저성장 추세로 회귀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보험산업의 전통적 사업모형은 성장에 한계를 보이고 있으며 신규 사업모형 도입은 지연되고 있다”고 진단했다.

 

이어 보험연구원 김해식 연구조정실장은 보험산업이 성장공백을 메우려면 ‘사업 재조정’에 나서고 외부와 경쟁·협력을 펼쳐 디지털 전환에 대응해야 한다고 제시했다.

 

사업재조정은 과거 고금리 계약에 따른 위험을 이전하는 금융재보험이나 런오프(run-off) 같은 계약 이전 장치를 동원해 자본 압력을 완화하는 한편, 각종 데이터를 적극 활용해 위험을 선별하는 능력을 강화하는 것을 의미한다.

 

온라인 플랫폼이나 헬스케어 부문과 경쟁을 펼치는 동시에 협력을 도모해 다양한 산업 생태계를 조성해야 한다고 주문이다. 

 

안철경 보험연구원장은 이날 인사에서 “보험산업은 탈성장 사회로 진입하여 과거와 같은 사업모형으로의 회귀는 기대하기 어렵다”며 “수익성을 개선하고 지속가능성을 높이는 방향으로 사업모형을 조정하고 규제를 정비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jblim@segye.com

ⓒ 세계비즈 & segye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